중앙선분리대가 왜 공중전화박스에
중앙선분리대가 왜 공중전화박스에
  • 김준한 기자
  • 승인 2017.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려3차 인근 중앙선분리대가 공중전화박스에 기대어 있다. 자칫 시민이 공중전화를 사용하다 다칠 수 있는 상황이다. 보행자 또한 길을 걷다 중앙선분리대가 옆으로 넘어가면 부상을 입을 수 있다. 공중전화 사용자와 보행자가 다치는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중앙분리대를 하루빨리 원래의 자리에 설치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