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님 ! 음주운전 하지마세요
의원님 ! 음주운전 하지마세요
  • 강래선 기자
  • 승인 2017.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부향인이며 장승포가 고향이라는 김철수(65)씨. 사장을 바꾸라며 화난 목소리로 전화를 해왔다.

'거제신문이 거제 대표신문 맞느냐'며 이번 재부향인회 체육대회에 참석했던데 향인들에게 사랑을 받으려면 신문을 잘 만들라며 호통을 쳤다.

"왜 거제 언론들은 거제 정치인들의 잘못을 지적하지 않느냐"하는 것이 화가 나신 이유였다. 김씨는 얼마 전 자신의 고향에서 보궐선거에 당선 된 모 의원이 음주사고로 인해 기소된 사건을 비롯해 정치인들의 잘못을 시민들에게 크게 알려 각성하고 조심하게 만드는 것이 언론의 역할이라는 것이었다.

김 씨는 우리 동네에서 일어난 정적제거사건 또한 해결됐는지 모르지만 의문점이 한두개가 아니라고 했다. 연루됐던 정치인들도 분명 도덕적 책임은 져야할 것이며 여기에도 현역 시의원이 포함되어있고, 항간에는 지심도 유람선 사업을 위해 장모씨를 먼저 이용했지 장 씨가 사업을 먼저 제안하지는 않았다는 것이 고향사람들의 소문이라는 말을 전했다.

그는 사업이권의 이익이 되는 몇 사람이 유람선 사업과 다른 사업개발에 연루되어 있는데 이 사업관계 회사들의 거래 사실들을 조사해야 거제정치의 투명성을 확보할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끊이지 않는 거제정치인들의 음주운전 적발 및 거제시 모 과장의 구속사고. 온갖 이권 개입 연루설, 모 도의원의 압수수색 소문 등 올 겨울 거제 정치가 얼마나 추우려고 벌써부터 이렇게 이슬을 내리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언론이 바로서야 정치가 똑바로 선다, 거제정치인들에게 정신 차리라는 메시지를 거제신문이 꼭 전달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특히 올 연말 거제시의원들의 음주운전을 이제 그만 했으면 한다. 시민들에게 봉사하겠다고 정치한다면서 음주운전은 살인인데 시의원이 시민을 살해하면 되겠느냐. 그리고 음주운전 적발이 되면 시민들께 사과부터 할 줄 아는 정치인이기 이전에 인간이 되라는 말씀도 덧붙였다.

올 연말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인들은 술·밥이 있는 곳 사람이 있는 곳이면 많이도 찾아 다녀야 한다. 그리고 분위기상 소주도 한 잔하게 된다. 충분히 이해가 되는 일이다.

거제시의회 의원님! 술이 예상되는 곳에는 택시나 대리운전을 이용합시다. 지역경제도 살리고 거제지역 이야기를 기사님들께 정보도 얻고 일석삼조가 아닐런지요.

"의원님! 음주운전 하지 마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