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표 의원, 남부내륙철도·해양플랜트산단 촉구했다는데
김한표 의원, 남부내륙철도·해양플랜트산단 촉구했다는데
  • 류성이 기자
  • 승인 2017.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8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 2018년도 정부 예산안 심사 종합정책 질의에서
김한표 국회의원이 지난 7일과 8일 2018년도 정부예산안 심사 종합정책질의에서 남부내륙철도와 거제해양플랜트산단 관련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에 질의를 했다. 사진은 김한표 의원이 이낙연 국무총리에 질의하는 모습.
김한표 국회의원이 지난 7일과 8일 2018년도 정부예산안 심사 종합정책질의에서 남부내륙철도와 거제해양플랜트산단 관련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에 질의를 했다. 사진은 김한표 의원이 이낙연 국무총리에 질의하는 모습.

김한표 의원이 지난 7~8일 2018년도 정부 예산안 심사 종합정책질의에서 남부내륙철도·거제해양플랜트 국가산업단지(이하 거제해양플랜트 산단)가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정부에 촉구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내용과 관계없는 이야기로 전체 질의시간 15분 중 2분을 사용해 남부내륙철도와 해양플랜트 산단의 구체적인 사업진행 답변은 들을 수 없었다. 특히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장관으로부터 '해양플랜트 산업' 육성이 필요하다는 답변은 들었으나 거제해양플랜트 산단 실 소관부서인 국토교통부는 '금융 쪽에서 진척이 있어 잘 될 것 같고, 많은 진전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는 원론적인 답변밖에 듣지 못했다는 평가다.

거제해양플랜트 산단이 민자산업으로 진행되는 사업이라 '재원 조달'이 가장 중요한 만큼 거제해양플랜트 산단을 추진하는 기업체들의 현 재원 조달 상황과 당초 10월 승인 결정 예정이었던 거제해양플랜트 산단이 왜 늦어지고 있는지에 대한 질의가 없어 아쉬웠다는 지적도 나왔다.

김 의원은 지난 7일 2018년도 정부 예산안 심사 종합정책질의에서 "남부내륙철도 노선에 지역구를 둔 국회의원들과 자치단체장 그리고 도민이 한 마음 한 뜻이 되어 남부내륙철도 조기착공을 위해 지난 정부부터 약 4년 동안 씨름을 해왔다"며 "한국개발연구원에 여러 요구도 많이 해왔는데 올해는 전혀 남부내륙철도에 대한 언급이 없고 350만 경남도민이 간절히 염원하고 학수고대하는 남부내륙철도 사업이 잘 추진될 수 있도록 챙겨달라"고 이낙연 국무총리와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에게 촉구했다.

또 지난 8일에 이어진 종합정책질의에서는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게 "국제유가가 배럴당 60달러를 돌파하면서 해양플랜트 시장은 살아나고 있는 분위기"라며 "조선 산업을 포기하지 않는 이상 해양플랜트산업은 반드시 육성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의 남부내륙철도 사업추진 질의에 대해 이낙연 국무총리는 "잘 알겠다"는 답변을,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은 "현재 진행 중인 적격성조사에 따라 사업의 방향을 결정하겠다"고 답했다.

또 해양플랜트 국가산단과 관련한 질의에선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해양플랜트는 고부가가치산업으로 지속적인 투자와 경쟁력 강화가 필요한 사업"이라며 "해양플랜트 산업은 육성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지난번보다 금융관련 절차에서 진척이 있어서 잘 추진될 것 같다"며 "사업에 많은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