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시도 안 되는데 개발공사는 될까?
거제시도 안 되는데 개발공사는 될까?
  • 류성이 기자
  • 승인 2017.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와 한국서부발전
지난달 28일 풍력발전사업 공동개발 협약
거제에 풍력발전사업 3개 지역 추진
풍력발전사업 예정지인 남부면 탑포마을 전경.
풍력발전사업 예정지인 남부면 탑포마을 전경.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사장 김경택·이하 개발공사)가 거제풍력발전사업을 거제시도 모른 채 진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서부발전에 따르면 개발공사는 지난달 한국서부발전과 23MW급 거제풍력발전사업 공동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사업부지는 거제개발공사가 관리하고 있는 거제시 남부면 탑포리와 저구리 일원 임야다. 이번 협약은 양측 가운데 파기하자는 의견이 나오지 않으면 자동으로 협약이 갱신되는 조건이 있어 사업이 추진되기까지 유지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사업부지인 남부면 탑포·저구리 대부분이 자연환경보전지역으로 풍력산업이 청정에너지는 맞지만 기기를 설치하기까지 임야 훼손은 피할 수가 없어 앞으로 행정절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양해각서에서 개발공사는 부지 임대, 인허가 지원 등 행정지원을 맡을 예정인데 거제시와는 사업추진과 관련해 논의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다.

시 조선해양플랜트과 관계자는 "개발공사가 풍력발전사업과 관련한 업무협약을 맺은 것을 어제(10월12일) 기사를 보고서야 알았다"며 "이번 업무협약 내용을 면밀히 살펴볼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개발공사가 한국서부발전과 풍력발전사업 업무협약을 맺음에 따라 거제시에 풍력발전사업 추진 중인 지역은 2곳에서 3곳으로 늘어났다. 아주~상동동을 잇는 옥녀봉 임야에 사업 추진 중인 거제풍력(주) 역시 경상남도 도시계획심의회에서 반려되고는 있지만 사업을 포기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계룡산에 풍력발전을 추진하는 사업체 역시 사업을 취소하지는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대해 환경단체는 "친환경 재생에너지인 풍력발전을 반대하는 것은 결코 아니다"면서 "사업자가 사업을 추진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인근 주민들과의 충분한 대화"라고 강조했다. 또 "주민들의 반대로 몇 번이나 사업 추진에 제동이 걸렸는데 공기업인 개발공사가 앞장 서서 나서는 것에 대해 이해할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