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환 전 부의장 정적제거 사주 사건으로 구속
김두환 전 부의장 정적제거 사주 사건으로 구속
  • 최윤영 기자
  • 승인 2017.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5일 알선수재 혐의로 김해연 전 도의원 등 줄줄이 조사…권민호 시장도 검찰 소환 유력

권민호 시장 정적제거 사주 폭로 사건과 관련해 김두환 전 거제시의회 부의장이 구속됐다.

창원지검 통영지청 형사2부(장성훈 부장검사)는 김 전 부의장이 지세포 출발 지심도 유람선 허가 청탁 로비에 관여해 알선수재 혐의로 구속했다고 지난 25일 밝혔다.

○○검찰은 유람선 허가권을 따내려고 시도했던 ○○도시개발조합장 김모씨와 김 전 부의장 사이에 1000만원 상당의 금품이 오간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모씨는 정적제거 사주를 폭로한 장명호(본명 장명식)씨에게 로비자금 6000만원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김 전 부의장이 김모씨와 장명호씨의 만남을 주선하고 금품을 챙긴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도시개발조합장 김모씨가 장명호씨와 김두환 전 부의장에게 건넨 자금의 출처와 구체적인 금액, 이 돈이 어떻게 사용됐는지를 수사하고 있다. 장씨는 이번 사건의 폭로 과정에서 김모씨가 ○○도시개발사업과 관련이 있는 지역 중소건설업체로부터 자금을 제공받았다고 주장했다.

김모씨는 “내가 이번 사건에 연루된 것은 사실이나 유람선 허가를 받고자 노력하는 과정에서 장씨에게 당했다. 나도 피해자”라며 “내가 ○○도시개발사업 조합장을 맡고 있지만 이번 사건과 도시개발사업은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지역사회에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이번 사건은 지난달 30일 장씨의 폭로로 시작돼 김해연 전 도의원, 한기수 부의장, 변광용 더불어민주당 거제지역위원회 위원장 등이 줄줄이 검경의 수사를 받았다. 장씨가 권 시장으로부터 사주를 받아 김해연 전 도의원, 한기수 시의회 부의장 등에게 금품을 제공했다고 주장하는 만큼 권 시장 또한 검찰 수사를 받게 될 가능성이 크다. 장씨는 지난 15일 알선수재 혐의로 구속된 상태다.

권 시장은 “장씨를 만났지만 10분 이내로 헤어졌다. 그가 유람선 허가권을 요구했지만 개인에게 줄 수 없다는 원론적인 답변만 했다. 정적 제거를 사주했다는 말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