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LNG-FSRU 핵심장비 독자 개발
삼성重, LNG-FSRU 핵심장비 독자 개발
  • 김은아 기자
  • 승인 2017.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NG 재기화시스템 'S-Regas(GI)' 개발…지난 21일 실증설비 시연회, 선주사 관계자 40여명 참석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FSRU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FSRU

 

LNG-FSRU(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 재기화 설비)의 핵심 장비인 LNG 재기화시스템을 삼성중공업이 독자기술로 개발해 국산화에 성공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21일 LNG 재기화시스템을 'S-Regas(GI)'로 이름 붙이고, 이 시스템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고객사를 대상으로 실증설비 시연회를 열었다. 이날 시연회에는 세계적인 LNG-FSRU 운용선사인 골라(Golar)LNG·호그(Hoegh)LNG·가스로그(Gaslog)를 비롯한 국내·외 19개 선주사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했다.

S-Regas(GI)는 글리콜(Glycol) 혼합액을 이용해 LNG를 기화시키는 방식의 시스템이며, 앞서 개발한 해수(海水) 직접식 재기화시스템의 후속으로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된 시스템은 해수로 LNG를 직접 가열해 기화시키는 종전 방식에 비해 부식 우려가 적고, 재기화에 사용되는 에너지도 5% 이상 절감할 수 있는 친환경 기술이다.

이에 따라 LNG 재기화시스템 국산화에 따른 원가절감 효과와 효율적인 납기 및 품질관리도 가능해지는 등 S-Regas 개발로 LNG-FSRU 시장에서 삼성중공업의 수주 경쟁력이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또 LNG 재기화시스템에 필요한 주요 부품을 국내에서 조달함에 따라 국내 기자재업체와의 상생 협력도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LNG 재기화시스템 독자 개발을 통해 LNG-FSRU의 안전성과 성능이 더욱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축적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LNG-FSRU  운영비용 절감과 가동률 보장 등에 대한 고객 니즈(Needs)를 반영한 가스 공급망 전반에 대한 기술 개발로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