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잠수함 핵심장비 공급 계약
대우조선해양, 잠수함 핵심장비 공급 계약
  • 권오현 기자
  • 승인 2017.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보고-III 1차 사업 3번함에 2150억원 규모 핵심장비 공급
국내 최초 국산 잠수함 수출…대우조선해양 기술력 입증

최근 국내 최초로 잠수함 수출에 성공한 대우조선해양이 국방과학연구소와 함께 개발해 양산하는 잠수함 핵심장비의 공급계약을 체결해 잠수함 건조기술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최근 현대중공업과 '3000톤급 잠수함 장보고-III 1차사업 3번함'에 설치될 2150억원(대형 LNG선 1척 가격에 맞먹는 규모) 규모의 3종 장비에 대한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대우조선해양이 공급할 장비는 핵심기술연구개발 및 도급연구개발을 통해 국내 최초로 생산에 성공한 3종 장비로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하는 '3000톤급 잠수함' 1·2번함에 먼저 탑재될 예정이다.

이번 계약에 따라 이 장비들은 2021년 말까지 인도돼 현대중공업이 지난해 수주한 장보고-III 1차 사업 3번 잠수함에 설치된다.

장보고-III 사업은 대한민국 해군의 차기 주력 전력인 3천톤급 잠수함을 순수 국내기술로 건조하는 사업으로, 기본설계와 상세설계는 물론 핵심장비까지 국산화한다는 계획이다.

대우조선해양은 2012년 약 1조 7000억원 규모의 장보고-III 1차 사업을 수주해 2척의 잠수함을 건조 중에 있으며, 지난해에는 1차 잠수함보다 수중 작전능력·탐지능력·무장 등이 향상된 2차 개발 사업을 수주해 현재 기본설계가 진행 중이다.

특히 잠수함에 탑재되는 전투체계 및 소나 체계는 물론 연료전지·추진전동기 등 주요 장비 약 40여종에 대한 국산화를 위해 국내 여러 업체들과 지속적으로 연구개발을 추진해왔다.

대우조선해양은 1987년 장보고-I 사업의 첫 번째 함정인 '장보고함'을 수주한 이래 대한민국 해군으로부터 14척, 인도네시아 해군으로부터 3척을 수주하는 등 국내에서 가장 많은 총 17척의 잠수함 수주실적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중 12척을 성공적으로 인도했고, 현재 5척을 건조 중에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지난 30년간 축적된 대우조선해양의 잠수함 건조능력이 주요장비의 국산화 성공과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잠수함을 수출하는 국가가 되는 원동력이 됐다"며"앞으로도 지속적인 기술개발로 최고의 기술경쟁력을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LNG선 2척, VLCC 9척, 특수선 2척 등 총 13척 13.3억달러 상당을 수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