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8.17 목 18:34
분양, 순환버스
> 뉴스 > 사회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스토리 Band  
삼성중공업 정규직 직원 자살 추정
유족 “사내 괴롭힘으로 우울증 심했다”
승인 2017년 06월 19일
최윤영 기자 kimhaeno1@naver.com

크레인 충돌로 벌어진 노동절 삼성참사의 원인이 안전불감증으로 밝혀진 가운데 삼성중공업 정규직 근로자 한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 일어났다.

삼성중공업 사측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7일 새벽 1시 45분경 삼성중공업 정규직 직원 이 모(40세)씨가 자신이 거주하는 아파트 옥상에서 추락해 숨진 채 발견됐다.

고인은 결혼 1년차 남편으로 생후 2개월이 된 아이를 두고 있다. 고인의 시신은 백병원 장례식장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이씨의 사인을 자살로 추정하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삼성중공업 노사협의회는 이씨의 자살에 삼성중공업 사측의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노사협의회에 따르면 고인의 휴대전화에 회사 생활이 힘들다는 내용이 나와 있고 우울증 치료를 장기간 받아왔기 때문이다.

유족도 “고인이 회사 업무 스트레스를 호소해 왔고, 앞으로 다가올 희망퇴직에 대한 고통을 호소해 왔다”며 산업재해라고 주장했다.

노사협의회와 유족들은 “사측과의 논의가 원만하게 진행되지 않으면 공동 투쟁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사망사고는 있었으나 사인에 대해서는 경찰이 수사 중이므로 아직까지 회사의 공식적인 입장은 없다”며 “노조의 주장과 달리 고인은 퇴직의 압력을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최윤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거제신문(http://www.geojenews.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스토리 Band  
전체기사의견(0)  
개인정보보호를 위한 이용자 동의사항 (자세한 내용은 하단의 개인정보취급방침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회사는 회원가입, 상담, 서비스 신청 등을 위해 아래와 같은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 수집항목 : 이름, 로그인ID, 비밀번호, 비밀번호 질문과 답변, 자택 전화번호, 자택 주소, 휴대전화번호, 이메일, 직업, 회사전화번호, 취미, 법정대리인정보, 신용카드 정보, 은행계좌 정보, 서비스 이용기록, 접속 로그, 쿠키, 접속 IP 정보, 결제기록, 필명, 자기소개
- 개인정보 수집방법 : 홈페이지(회원가입), 각종 제보 및 접수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목적
- 서비스 제공에 관한 계약 이행 및 서비스 제공에 따른 요금정산
콘텐츠 제공, 구매 및 요금 결제, 물품배송 또는 청구지 등 발송, 금융거래 본인 인증 및 금융 서비스
- 회원 관리
회원제 서비스 이용에 따른 본인확인, 개인 식별, 불량회원의 부정 이용 방지와 비인가 사용 방지, 가입 의사 확인, 연령확인, 만14세 미만 아동 개인정보 수집 시 법정 대리인 동의여부 확인, 불만처리 등 민원처리, 고지사항 전달
- 마케팅 및 광고에 활용
신규 서비스(제품) 개발 및 특화, 이벤트 등 광고성 정보 전달, 접속 빈도 파악 또는 회원의 서비스 이용에 대한 통계
- 기타
시민기자제, 커뮤티니 이용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는 해당 정보를 지체 없이 파기합니다. 단, 다음의 정보에 대해서는 아래의 이유로 명시한 기간 동안 보존합니다.
- 보존 항목 : 이름, 로그인ID, 비밀번호, 비밀번호 질문과 답변, 자택 전화번호, 자택 주소, 휴대전화번호, 이메일, 직업, 회사전화번호, 취미, 법정대리인정보, 신용카드 정보, 은행계좌 정보, 서비스 이용기록, 접속 로그, 쿠키, 접속 IP 정보, 결제기록, 필명, 자기소개
- 보존 근거 : 수사기관의 수사협조요청자료
- 보존 기간 : 5년

그리고 관계법령의 규정에 의하여 보존할 필요가 있는 경우 회사는 아래와 같이 관계법령에서 정한 일정한 기간 동안 회원정보를 보관합니다.
- 보존 항목 : 이름, 로그인ID, 비밀번호, 비밀번호 질문과 답변, 자택 전화번호, 자택 주소, 휴대전화번호, 이메일, 직업, 회사전화번호, 취미, 법정대리인정보, 신용카드 정보, 은행계좌 정보, 서비스 이용기록, 접속 로그, 쿠키, 접속 IP 정보, 결제기록, 필명, 자기소개
- 보존 근거 :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신용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
- 보존 기간 : 5년

- 표시/광고에 관한 기록 : 6개월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계약 또는 청약철회 등에 관한 기록 : 5년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대금결제 및 재화 등의 공급에 관한 기록 : 5년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소비자의 불만 또는 분쟁처리에 관한 기록 : 3년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신용정보의 수집/처리 및 이용 등에 관한 기록 : 3년 (신용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취급방침에 대한 내용을 모두 확인하였으며 이에 동의합니다.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촛불시위로 겨우 바꿔 논 세상을

거제시는 못하는 거냐?안하는 거냐

아직도 이런일이.....

관제신문사

zzzzz
정치는 시작만 있고 끝이 없는 여정…
농지 위 주택허가, 주민들 특혜의혹
거제서 휴가철 사망·사고…변사체 발견
거제대대 이전, 지역경기에 달렸다
거제, 여름휴가 성수기 18만명 찾았
경상남도 경남 거제시 거제중앙로길 1900 | 전화 055-635-8001~2
명칭 : 인터넷신문 | 제호 : 거제방송 | 발행년월일 : 2007년 12월11일 | 등록번호 : 경남 아00043 | 등록일자 : 2007년 12월11일
발행인 : 강래선 | 대표 : 김동성, 문지영 | 편집인 : 최윤영 | 광고국장 : 이익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성
Copyright 2004 거제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k@geoj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