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8.17 목 18:34
분양, 순환버스
> 뉴스 > 사회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스토리 Band  
복지관서 사라진 탱화사진 발견…거제경찰서 수사 단서될까
2015년 6월23일 회의장면 사진에 탱화작품 확인돼
승인 2017년 06월 19일
최윤영 기자 kimhaeno1@naver.com
   
▲ 박명옥 거제시의원이 행정사무감사에서 사라진 탱화그림과 이상영 현 거제종합사회복지관장이 한 공간에 있는 자료를 보이며 박동철 거제시희망복지재단 이사장에 질문을 하고 있다.

거제시종합사회복지관에서 사라진 후원품 중 하나인 탱화(幀畵)가 적어도 2015년 6월23일까지 복지관 벽에 걸려있었음이 확인돼 경찰수사가 탄력을 받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거제시의회 박명옥 의원은 지난 15일 거제시종합사회복지관을 대상으로 실시된 행정사무감사에서 사진 1장을 공개했다.

2015년 6월23일 촬영했다는 해당 사진에는 현재 거제시종합사회복지관 관장으로 보이는 사람을 포함해 모두 7명이 회의하는 모습이 보인다. 그런데 이 회의장소의 벽면을 보면 사라진 후원품 중의 하나인 탱화가 걸려있음을 볼 수 있다.

박 의원은 "사라졌다는 후원품 중에서 탱화가 현 관장 재직기간인 2015년 6월까지 복지관에 있었음을 알려주는 결정적인 사진"이라며 "탱화의 경우 이전 A관장 재직시절이나 그 이전인 B관장 재직시절에 사라진 것이 아님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거제시종합사회복지관을 위탁운영하고 있는 거제시희망복지재단 측은 2015년 6월까지 복지관에 있었던 탱화가 언제 어떤 이유로 사라졌는지 현재로써는 알 수 없다고 밝혔다.

거제시희망복지재단 관계자는 "금전적 가치가 있는 사라진 후원품 3점이 언제 어떻게 없어졌는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그나마 김 작가의 사진을 보았다는 직원들이 있어 2012년 12월께 없어졌다고 추정할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복지관에서 일하는 직원들에게 물어보면 평소에 이들은 미술작품에 관심이 없었기 때문에 언제부터 사라졌는지 제대로 기억하는 사람이 없다"고 털어놨다.

사실 사라진 후원품 중에서 금전적 가치가 있다고 판단되는 3점은 미술에 관심이 없는 사람이 보기에는 그리 특별해 보이지 않는다. 김중만 작가의 사진과 탱화, 그리고 서예작품이 이 3점에 해당한다.

김 작가의 사진은 아프리카 초원에서 기린을 찍은 것이고, 탱화와 서예 또한 다른 곳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형태를 띠고 있었다.

그렇다 하더라도 거제시종합사회복지관 운영책임이 있는 거제시는 위탁기관이 후원품 관리를 제대로 하도록 관리감독하지 못했다는 비판에서 자유롭지 못할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거제시종합사회복지관의 역대 위탁기관이 후원품 관리에 소홀한 사이에 미술품의 가치를 아는 사람이 몰래 가져갔을 수도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는 현재 진행 중인 경찰 수사를 통해 밝혀낼 부분이다.

이번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 관계자는 "시민들에게 후원품을 받아놓고는 소홀한 관리로 일관해 언제 어떻게 사라졌는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그간 위탁기관이 몇 번 바뀌었다. 사람들이 들고 나는 과정에서 각각 다른 사람들이 후원품들을 가져갔을 수 있고, 해당 미술품의 가치를 모른 채 가져가 어딘가에 방치해놓고 있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최윤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거제신문(http://www.geojenews.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스토리 Band  
전체기사의견(2)  
개인정보보호를 위한 이용자 동의사항 (자세한 내용은 하단의 개인정보취급방침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회사는 회원가입, 상담, 서비스 신청 등을 위해 아래와 같은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 수집항목 : 이름, 로그인ID, 비밀번호, 비밀번호 질문과 답변, 자택 전화번호, 자택 주소, 휴대전화번호, 이메일, 직업, 회사전화번호, 취미, 법정대리인정보, 신용카드 정보, 은행계좌 정보, 서비스 이용기록, 접속 로그, 쿠키, 접속 IP 정보, 결제기록, 필명, 자기소개
- 개인정보 수집방법 : 홈페이지(회원가입), 각종 제보 및 접수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목적
- 서비스 제공에 관한 계약 이행 및 서비스 제공에 따른 요금정산
콘텐츠 제공, 구매 및 요금 결제, 물품배송 또는 청구지 등 발송, 금융거래 본인 인증 및 금융 서비스
- 회원 관리
회원제 서비스 이용에 따른 본인확인, 개인 식별, 불량회원의 부정 이용 방지와 비인가 사용 방지, 가입 의사 확인, 연령확인, 만14세 미만 아동 개인정보 수집 시 법정 대리인 동의여부 확인, 불만처리 등 민원처리, 고지사항 전달
- 마케팅 및 광고에 활용
신규 서비스(제품) 개발 및 특화, 이벤트 등 광고성 정보 전달, 접속 빈도 파악 또는 회원의 서비스 이용에 대한 통계
- 기타
시민기자제, 커뮤티니 이용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는 해당 정보를 지체 없이 파기합니다. 단, 다음의 정보에 대해서는 아래의 이유로 명시한 기간 동안 보존합니다.
- 보존 항목 : 이름, 로그인ID, 비밀번호, 비밀번호 질문과 답변, 자택 전화번호, 자택 주소, 휴대전화번호, 이메일, 직업, 회사전화번호, 취미, 법정대리인정보, 신용카드 정보, 은행계좌 정보, 서비스 이용기록, 접속 로그, 쿠키, 접속 IP 정보, 결제기록, 필명, 자기소개
- 보존 근거 : 수사기관의 수사협조요청자료
- 보존 기간 : 5년

그리고 관계법령의 규정에 의하여 보존할 필요가 있는 경우 회사는 아래와 같이 관계법령에서 정한 일정한 기간 동안 회원정보를 보관합니다.
- 보존 항목 : 이름, 로그인ID, 비밀번호, 비밀번호 질문과 답변, 자택 전화번호, 자택 주소, 휴대전화번호, 이메일, 직업, 회사전화번호, 취미, 법정대리인정보, 신용카드 정보, 은행계좌 정보, 서비스 이용기록, 접속 로그, 쿠키, 접속 IP 정보, 결제기록, 필명, 자기소개
- 보존 근거 :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신용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
- 보존 기간 : 5년

- 표시/광고에 관한 기록 : 6개월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계약 또는 청약철회 등에 관한 기록 : 5년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대금결제 및 재화 등의 공급에 관한 기록 : 5년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소비자의 불만 또는 분쟁처리에 관한 기록 : 3년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신용정보의 수집/처리 및 이용 등에 관한 기록 : 3년 (신용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취급방침에 대한 내용을 모두 확인하였으며 이에 동의합니다.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ㅋㅋ
(110.XXX.XXX.103)
2017-06-21 00:22:22
웃지요
모두 웃자구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김삿갓
(183.XXX.XXX.92)
2017-06-20 18:56:51
바늘도둑이 소도둑 된다는...
속담처럼 탱화의 가치가 크고 작음을 떠나 관물에 손을 댄 자를 반드시 색출해서 일벌백계해야 함이 마땅하다
전체기사의견(2)

촛불시위로 겨우 바꿔 논 세상을

거제시는 못하는 거냐?안하는 거냐

아직도 이런일이.....

관제신문사

zzzzz
정치는 시작만 있고 끝이 없는 여정…
농지 위 주택허가, 주민들 특혜의혹
거제서 휴가철 사망·사고…변사체 발견
거제대대 이전, 지역경기에 달렸다
거제, 여름휴가 성수기 18만명 찾았
경상남도 경남 거제시 거제중앙로길 1900 | 전화 055-635-8001~2
명칭 : 인터넷신문 | 제호 : 거제방송 | 발행년월일 : 2007년 12월11일 | 등록번호 : 경남 아00043 | 등록일자 : 2007년 12월11일
발행인 : 강래선 | 대표 : 김동성, 문지영 | 편집인 : 최윤영 | 광고국장 : 이익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성
Copyright 2004 거제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k@geoj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