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자회사 웰리브 매각한다
대우조선해양, 자회사 웰리브 매각한다
  • 거제신문
  • 승인 2017.0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사회서 650억원에 매각 승인, 자구안 이행 탄력 받아
서울사옥 17개층에서 10개층만 재임대, 연간 임대료 90억원 절감

대우조선해양이 단체급식 등을 위해 운영하는 자회사 웰리브를 매각하고 서울사옥도 축소 임대하는 등 경영정상화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자구계획이 탄력을 받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대표이사 정성립)은 25일 이사회를 열고 사모투자전문회사에 자회사인 (주)웰리브의 지분매각 건을 승인했다고 공시했다. 대우조선해양이 보유하고 있는 웰리브 지분 100%의 매각금액은 약 650억원이다.

웰리브는 단체급식을 비롯해 경비·수송과 외국인 선주·선급 지원 등 각종 지원업무를 전문으로 하는 자회사다. 2015년 매출 2147억원, 영업이익 116억원, 2016년 매출 1910억원, 영업이익 59억원 등 꾸준히 영업이익을 내고 있는 대우조선해양 자회사 중 영업실적과 재무구조면에서 가장 건실한 자회사로 평가 받아왔다.

이번 계약은 6월초로 예정돼 있으며, 웰리브 매각이 완료되면 대우조선해양이 경영정상화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자회사를 비롯한 자산매각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대우조선해양은 사울사옥 재계약 기간이 도래함에 따라 현재 사용 중인 사옥(지상 17층·지하 5층)을 축소해 10개 층만 재임대하기로 결정했다. 이를 통해 대우조선해양은 연간 임대료 약 90억원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자회사 매각이 본격적으로 진행됨에 따라 유동성 확보를 위한 자구안 실행에도 탄력을 받고 있다”며 “이후 지속적으로 자회사 추가 매각 등 자구안을 계획에 따라 철저하게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무산된 대우조선해양건설 매각 절차를 하반기에 재추진할 예정이며, 약 5.3조원 규모의 자구계획 중 4월말 기준 약 2조원 규모의 자구계획을 이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