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육상 원유생산 플랜트 건조 시작
대우조선해양, 육상 원유생산 플랜트 건조 시작
  • 거제신문
  • 승인 2017.0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억 달러 카자흐스탄 유전 확장 프로젝트 강재절단식
AFC 방식 계약으로 손실위험 낮아, 2020년까지 건조
▲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지난달 28일 열린 육상 원유생산 플랜트 강재절단식에서 대우조선해양 김장진 부사장(첫번째 줄 왼쪽에서 세 번째)과 TCO社 샘 록스버그 부총괄(첫번째 줄 가운데) 등 양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했다.

대우조선해양은 3조원(27억 달러) 규모의 육상 원유생산 플랜트 건조에 본격적으로 들어갔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지난 2014년 카자흐스탄 텡기즈 유전(Tengiz Field)을 운영하는 텡기즈셰브로일(Tengizchevroil LLP·이하 TCO)社로부터 수주한 3조원 규모의 육상 원유생산 플랜트의 건조 시작을 알리는 강재 절단식(Cut Steel Ceremony)을 지난 28일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가졌다.

TCO社는 세계적인 석유회사인 셰브론(Chevron·지분 50% 보유)과 엑슨모빌(ExxonMobil·지분 25% 보유)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이 회사의 투자자들은 카자흐스탄 유전 확장 프로젝트에 총 368억달러(약 42조5000억원)를 투자하기로 결정, 지난해 7월 육상 원유생산 플랜트 건조에 대한 최종투자결정(FID·Final Investment Decision)이 확정했다.

이날 강재절단식에는 대우조선해양 해양사업본부장 김장진 부사장과 TCO社 샘 록스버그(Sam Roxburgh) 프로젝트 부총괄 등 양사 임직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생산 공정의 시작을 축하했다.

행사는 생산현장의 무사안전을 기원하는 안전기원제와 축하문 낭독에 이어 플랜트 건조에 들어갈 첫 철판을 절단하는 강재절단식 순으로 진행됐으며 참석자 전원이 회사 정상화와 함께 안전·납기·품질을 강조하는 구호를 제창하며 이번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건조를 결의했다.

이번 육상 원유생산 플랜트는 텡기즈 유전 확장을 위한 유정제어 및 원유처리시설 등 생산모듈 89기로 구성돼 있고 총 제작물량만 약 18만톤에 달한다. 이 규모는 대우조선해양과 협력업체의 해양플랜트 생산인력이 약 3년간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는 물량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들 물량을 옥포조선소와 자회사인 신한중공업 등에서 제작해 2018년 4월부터 2020년까지 순차적으로 인도할 예정이다.

이번 계약은 상세설계와 대형장비 구매, 현지 설치공사 등은 선주 측 책임 하에 진행되며, 대우조선해양은 모듈 제작만 담당하게 되는 AFC(Approved for Construction·건조담당) 방식 계약이다.

또 계약금액도 공사물량이 증가하면 연동돼 증액하는 방식이어서 기존에 턴키공사로 수주했던 프로젝트에 비해 손실 위험이 극히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조선해양 해양사업본부장 김장진 부사장은 “이 프로젝트는 최근 유가하락 등 위축된 해양플랜트 시장으로 인해 물량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기자재 업체와 협력사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철저한 준비와 실행을 통해 회사에 대한 시장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재도약의 기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 프로젝트가 완료되면 텡기즈 유전은 현재 약 50만배럴 수준인 하루 원유 생산량이 75만배럴로 약 50% 가량 늘어나게 된다. TCO社와 셰브론 측은 공사완료 후 첫 원유생산 (First Oil) 시점을 2022년으로 예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