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소난골 드릴십 인도 파란불
대우조선해양, 소난골 드릴십 인도 파란불
  • 거제신문
  • 승인 2017.0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릴십 운용사 입찰에 글로벌 석유회사 참여

대우조선해양에 드릴십을 발주한 앙골라의 국영 석유회사 소난골이 드릴십 운용사를 찾는 데 속도를 내면서 대우조선해양의 드릴십 인도에 파란불이 켜졌다.

대우조선해양은 2015년 12월 드릴십 2척을 소난골에 인도하려 했지만 소난골이 자금난을 겪으면서 1년 넘게 1조원 가량의 인도대금을 받지 못하고 있다.

지난 20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소난골이 드릴십 운용사를 입찰한 결과 글로벌 석유회사 여러 곳이 참여했다.

소난골은 조만간 이 가운데 한곳을 운용사로 선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운용사가 정해지면 이른 시일 안에 인도가 이뤄질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그러나 이와 별개로 소난골이 드릴십 인도대금을 어떻게 마련할지는 여전히 안개 속이다. 대우조선해양은 현재 드릴십 인도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소난골 측과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소난골이 드릴십을 통해 시추하는 원유의 판매수익을 담보로 내놓으면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인도대금을 빌려주는 방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체 인도대금의 80%만 현금으로 받고 나머지 20%는 드릴십의 지분으로 받는 방안 역시 논의하고 있다. 인도대금을 분납하는 방안 등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우조선해양은 현대상선의 용선료 협상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던 마크 워커 변호사를 소난골 협상에 투입하는 등 소난골 문제의 해결에 온 힘을 쏟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드릴십 인도대금을 받지 못하면 올해 만기를 맞는 회사채 상환에 어려움을 격을 수 있다. 4월 4400억원을 시작으로 모두 9400억원의 회사채 만기가 돌아오기 때문이다. 아직 정부가 지원하기로 한 전체 4조2000억원 가운데 7000억원이 남아 있어 4월은 넘길 수 있지만 문제는 그 뒤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들어 잇달아 수주소식을 알린 현대·삼성중공업과 달리 아직 올해 수주소식을 전하지 못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소난골로부터 인도대금을 받지 못하면 다른 발주처로부터 선박 건조대금을 미리 받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