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이란 조선해운 시장 교두보 마련
대우조선, 이란 조선해운 시장 교두보 마련
  • 배창일 기자
  • 승인 2017.0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DRO와 이란조선소 개발협력 대한 기본합의서 체결
▲ 지난달 27일 대우조선해양 서울사옥에서 정성립 사장(오른쪽)과 만수르 모아자미 이란 산업광물통상부 차관 겸 IDRO 회장이 이란 조선소 개발에 대한 기본합의서에 서명을 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이 이란의 현지 조선소 개발사업에 대한 협력에 나선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지난달 27일 이란개발혁신기구(이하 IDRO)와 이란의 조선소 개발사업에 대해 상호 협력하고 지원한다는 내용의 기본합의서(Head of Agreement)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IDRO는 이란의 산업광물통상부 산하 기관으로 이란의 국가 핵심 산업인 자동차, 조선 등을 주관하는 기관이다.

합의서에 따르면 양측은 현지 조선소 개발과 운영을 위해 필요한 제반사항에 대해 모두 협력하게 된다.

특히 이란 정부는 기술전수, 조선소 운영노하우, 기자재 조달에 대한 대우조선해양의 협력과 함께 한국 정부의 금융지원을 기대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도 이번 합의를 계기로 이란의 조선해운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하게 됐다는 평가다. 또 국내 조선기자재업체들도 이란에 수출 기반을 마련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5월 IDRO와 협력관계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이번 기본합의서는 양해각서보다 한 단계 발전된 내용으로 양사의 협력관계를 구체화한 것이다.

IDRO는 최근 이란에 대한 국제 경제제재 해제이후 원유수출 등에 필요한 선박을 건조하고 이란 조선소의 현대화와 기술력 확보에 협력할 조선소를 물색해 왔다.

정성립 사장은 "이번 합의서 체결로 대우조선해양의 선박건조에 대한 기술력과 조선소운영 경험 등이 세계 최고 수준임을 인정받았다"며 "이 같은 협력 관계를 바탕으로 앞으로 이란에서 신규 선박이 발주될 경우 대우조선해양이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