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노르웨이 선사와 9000억 규모 투자의향서 체결
삼성, 노르웨이 선사와 9000억 규모 투자의향서 체결
  • 거제신문
  • 승인 2016.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초 최종 계약 예상
17만㎥급 FSRU 총 4척

삼성중공업이 내년 초 최대 9000억원 상당의 선박 계약을 체결할 전망이다.

지난 8일 삼성중공업과 조선·해운 전문지인 트레이드윈즈에 따르면 노르웨이 LNG 운송업체 호그LNG는 최근 삼성중공업과 17만㎥급 FSRU(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재기화 설비)에 대한 투자의향서(LOI)를 체결했다. 호그LNG는 우선 1척을 발주하기로 하고 3척을 옵션으로 포함했다.

통상 선사는 발주 전 단계로 조선소와 투자의향서를 먼저 체결하며 이후 큰 상황 변화가 있지 않은 이상 대부분 최종 계약으로 이어진다. 호그LNG는 홈페이지에 올린 보도자료를 통해 “발주가 결정된 1척에 대한 최종 계약은 내년 1월 중 사인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계약 금액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FSRU의 시가는 1척당 약 2억 달러로 알려졌다. 옵션 3척까지 총 4척을 발주할 경우 계약 금액이 총 8억 달러(약 93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예상 인도 날짜는 2019년 2척, 2020년 2척이다. 호그LNG는 최근 FSRU를 투입할 용선 계약을 확보했으며 최근 수주 가뭄으로 선박 가격이 바닥인 점을 고려해 신규 발주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호그LNG는 보도자료에서 “국제적인 공개입찰을 통해 삼성중공업을 선정했다”며 “우리는 최근 매우 유리한 발주 시장을 기회 삼아 FSRU 사업 확장의 발판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