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대우조선 자본확충안 이사회 가결
산은, 대우조선 자본확충안 이사회 가결
  • 거제신문
  • 승인 2016.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노조, 채권단 동의서 제출…대우조선, 오는 25일 주주총회

산업은행은 지난 18일 이사회를 열고 대우조선해양에 대해 1조8000억원 규모의 추가 출자전환을 중심내용으로 하는 자본확충 안건을 통과시켰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지난 10일 산업은행의 1조8000억원 출자전환, 수출입은행의 1조원 영구채 매입 등 총 2조8000억원의 추가 자본확충을 하겠다는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이 같은 자본확충 전제조건으로 대우조선노동조합이 쟁의행위 금지·자구계획 이행 동참 등에 동의하는 것을 내걸었다.

대우노조는 지난 17일 채권단이 요구한 동의서를 제출했다. 수출입은행은 추후 영구채의 조건을 조율한 뒤에 이사회 등의 과정을 거쳐 1조원 규모의 자본확충을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오는 25일 주주총회를 열고 감자와 자본확충 안건을 의결한다는 계획이다.

감자는 산업은행이 대우조선해양의 정상화 작업을 시작하기 이전 보유했던 주식 약 6000만주를 전량 소각하고, 유상증자로 보유한 나머지 주식은 10대1로 줄이는 내용으로 이뤄진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감자와 자본확충이 완료되면 대우조선해양의 자기자본이 1조6000억원 수준으로 늘어나고, 7000%를 넘어섰던 부채비율은 약 900% 수준으로 낮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