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거제지역 5300억원 규모 부동산 매각
대우조선, 거제지역 5300억원 규모 부동산 매각
  • 거제신문
  • 승인 2016.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원아파트단지·복합업무단지 등 유동성 확보 위해 부동산 8건 매각
▲ 거제시 옥포동에 위차한 복합업무단지 전경.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이 사원아파트단지와 2011년 완공된 복합업무단지 등 거제지역 일대에 보유중인 부동산 8건을 매물로 내놓는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9일 온비드 전자입찰과 지명경쟁입찰을 통해 지역에 위치한 부동산 총 8건에 대해 매각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현재 진행 중인 부동산의 매각과 신규매각 추진을 통해 약 5300억원 규모의 추가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부동산 매각 추진계획에는 임직원 복지를 위해 보유중인 사원아파트단지(옥림·옥포 단지)와 2011년 준공된 복합업무단지가 포함됐다. 이 2곳은 지난 6월 회사가 채권단에 제출한 추가자구계획에는 없었던 사항으로 수주절벽을 극복하기 위해 생존전략 차원에서 마련한 추가대책이다.

거제 복합업무단지와 옥포고개부지 등 매각대상 대부분은 온비드 전자입찰을 통해 매각될 예정이며, 사원아파트 단지는 대규모 주택용지인 특성을 감안해 지명경쟁입찰 방식을 취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현재 대우조선해양은 기존 자구안에 담긴 부동산 3건(옥포1블럭·서울당산사옥·마곡부지)에 대해서도 매각을 진행하고 있다.

부동산 매각과 관련해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생존에 필수적인 자산 외에는 모두 매각해 유동성을 확보하고 재무구조개선에 기여하겠다”며 자구계획 이행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밝혔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10월12일 옥포주택홍보관을 66억원에 매각한데 이어 같은 달 26일에는 서울다동사옥을 1700억원에 매각 완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