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선박 건조대금 6000억 조기 입금
대우조선해양, 선박 건조대금 6000억 조기 입금
  • 배창일 기자
  • 승인 2016.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9일 4000억 어음 자력 상환…유동성 위기설 타개, 정상화 박차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이 선주들과 앞당겨 받기로 합의했던 선박 건조 대금이 속속 입금되며 어려운 경영 여건 속에서도 정상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6일 선주사 4곳으로부터 약 6000억원 상당의 선박 건조대금을 조기에 지급 받았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오는 30일 인도 예정이었던 초대형 컨테이너선 1척도 약 20일 가량 조기 인도함에 따라 선박 인도 대금 9500만 달러(약 1100억원)를 수령하는 등 유동성 확보에 청신호가 켜졌다. 특히 지난 9일 4000억원 규모의 차입금을 자력 상환하면서 '9월 위기설'을 털어냈다.

정성립 사장은 지난 7월 유럽을 방문해 선주사 5곳과 약 7000억원 상당의 선박 및 해양플랜트 건조 대금을 조기에 지급 받는 것을 협의한 바 있다. 이번에 지급받은 6000억원 이외의 금액은 연말까지 지속적으로 선주와 협상 한다는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초대형 컨테이너선이 20일 가량 조기 인도되는 것도 한때 병목현상 등으로 혼란을 빚었던 생산현장이 점차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는 증거로 해석된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선주와의 신뢰관계로 건조대금이 조기에 입금되고 선박이 조기 인도 되는 등 회사가 조금씩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면서 "최근 극심한 수주 절벽 속에서도 동종사에 비해 약 100억달러 상당의 수주잔량을 더 확보하고 있어 시황이 개선될 때까지 좀 더 버틸 여력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유동성 위기 해결의 최대 과제인 소난골 드릴십 인도와 관련해 오는 30일까지 인도하기로 합의하고 선주 측과 지속적인 협상을 벌이고 있다. 소난골 드릴십이 인도되면 현재 대우조선해양이 겪고 있는 유동성 위기는 대부분 해소 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