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본사, 서울서 거제로 변경
대우조선 본사, 서울서 거제로 변경
  • 거제신문
  • 승인 2016.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6일 서울 남대문로 본사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본점 소재지를 서울에서 옥포조선소가 있는 경남 거제로 변경하는 안건을 가결했다.

이번 본점 소재지 변경건은 지난 6월 채권단에 제출한 경영정상화 방안 중 하나다.

앞서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7월 해양플랜트 설계 부문 직원 전원과 일부 연구·개발(R&D) 조직 직원 등 280여명을 거제로 이동시킨 바 있다. 경영진은 다동 사옥 매각 상황에 따라 나머지 부서도 순차적으로 거제로 옮긴다는 계획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지하 5층, 지상 17층인 서울 본사 사옥을 1800억원에 판 뒤 건물을 재임대해서 계속 사용하는 '세일 앤드 리스백' 방식의 매각을 추진 중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5월 코람코자산신탁을 본사 사옥 매각을 위한 최종 협상대상자로 선정하고 이달 말까지 매각을 완료하겠다고 밝혔지만 투자자 모집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사옥 매각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