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이 부족하면 법문과 대화를
생각이 부족하면 법문과 대화를
  • 거제신문
  • 승인 2015.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성원 칼럼위원

▲ 윤성원 거제불교거사림 2기 학생회장
우리는 살고 일하는 것 모두에서 번뇌를 가지고 있다. 곁에 일하는 사람들도 다들 그렇게 느낄 것이다. 어린 시절에는 나만 최선을 다하면 해낼 수 있다는 꿈을 안고 열심히 노력하며 나름대로의 스펙을 쌓고 살아간다.

그러나 어른이 되면 생각의 실패에 부딪히고 호락호락 하지 않는 현실에 좌절도 한다. 자신이 별 볼일 없고 티끌 같은 존재라는 생각이 들면서 실의에 빠지기도 하고 그런 것들이 반복되면서 의욕도 없어지며 삶에 지쳐간다.

삶이 힘들고 어려울 때 부처님의 말씀을 통해 행복한 삶을 만들어 갈 수 있다. 우리가 지쳐간다는 것은 자신이 기대한 상황이 되지 않았기 때문에 오는 후회 때문이다. 목표로 하는 것이 있는데 뜻대로 되지 않으니 괴로운 것이다.

사실 집착이 없으면 괴로움이 없다. 우리가 목표로 하는 길을 가면서 조금씩 성장해 가고 지난 시간보다 좀 더 향상돼 간다는 관점으로 봐야 하지만 사람들은 겉으로 드러나는 결과만 가지고 행동한다.

원하는 목표를 이뤘는지 이루지 못했는지, 성공했는지 실패했는지에만 초점을 맞추니 힘들 뿐이다. 우리는 모두 똑같은 능력을 가지고 있지는 않다. 가진 능력이 다르기 때문에 각자 성취할 수 있는 수준도 다를 수밖에 없다고 부처님은 말씀하신다. 이름을 남기고 부와 명예, 권력 등을 성취해 낼 수 있는 사람들은 사회의 극히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

어떤 결과나 목표, 외적인 무엇인가를 이루는 관점으로만 바라본다면 그것을 얻지 못하는 나머지 사람들은 무두 실망자이고 불행한 삶을 살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성공한 자리는 하나밖에 없는데 성공하지 못했다고 평생 괴롭게 살아야 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생각의 관점을 변화키지 않으면 괴로움에서 벗어날 수가 없다. 우리가 원하는 목표를 이뤘다 하더라도 그것을 유지하기 위해 또는 더 나은 것을 찾기 위해서는 끊임없이 쫓기거나 쫓아가면서 살아가야 한다.

주위에서 인정해 주든 말든, 우러러 보든 말든 다른 사람에게 피해 주지 않고 자신의 일에 최선을 다하며 바른 마음자세로 살아가면 충분히 만족스럽고 성공한 삶이라고 말할 수 있다.

부처님께서 말씀하신 것은 어떤 일을 하고, 얼마나 성취하고, 어떤 업적을 이뤘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어떤 마음가짐으로 살아가느냐가 중요하다는 것이다. 어떤 일을 하면서 선한마음으로 하는지 그렇지 않은지, 번뇌를 가지고 있는지 그렇지 않은지가 우리 삶의 핵심인 것이다.

사소한 일에 감사하고 그 일을 위대하게 해내는 사람이 바로 법문과의 대화에 답하는 사람이다. 깨끗하고 바른 마음으로 현재에 충실하고 만족하면서 살아간다면 그것만으로도 지역사회에 충분한 인재가 될 것이다.

마음의 태도를 바꾸는 것에 따라 지금 당장, 또는 바로 이 시간이 만족하고 행복할 것이다. 욕심을 부리지 않고 마음의 번뇌가 없다면 다함께 지금 여기에서 행복한 채로 살아갈 것이다.

남이 잘된 것만 생각하지 말고 내가 행복한 곳을 선택해 가치를 두면서 살아야 행복할 수 있다. 생각의 실패에 부딪히고, 호락호락 하지 않는 현실에서의 좌절도 버리고, 실의에 빠지는 것이 반복되면서 의욕이 없어지는 것을 버려야 한다. 삶의 지혜는 그냥 생각으로 이뤄지는 것이 아니라 현실 속에서 익혀지는 것임을 직시해야 한다.

법문과 대화하는 것을 잊지 않고 꾸준히 실천함으로써 행복하고 가치있는 삶을 만들어 갈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