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안전, 언제까지 뒷전이어야만 하나
시민안전, 언제까지 뒷전이어야만 하나
  • 거제신문
  • 승인 2015.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인들의 하루일과는 도로에서부터 시작된다. 도로가 일상생활에서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보니 도로의 안전은 결국 시민들의 안전을 담보하는 것과 다름이 없다.

이 같은 안전에 대한 책임은 지자체의 몫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자체가 도로의 안전을 지켜주지 못한다면 자기 역할을 다하지 않는다고 평가할 수밖에 없는 노릇이다.

거제지역 상당수 도로에서는 보행자와 운전자를 짜증나게 만드는 풍경을 흔히 볼 수 있다. 멀쩡한 도로를 파헤친 뒤 재포장하거나 각종 관로를 지하에 묻는 공사가 끊이지 않고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과적차량 운행 등으로 도로가 파손되면 보수공사가 제때 이뤄져야하고, 상·하수도관 교체공사 등으로 도로굴착이 불가피한 측면에서 비롯된 것임을 모르는 것은 아니다. 반드시 필요한 공사로 인한 어느 정도의 불편을 감수해야 하는 것은 이해할 수 있지만 그것도 정도의 문제다. 결코 간과할 수 없는 것이 시민안전이기 때문이다. 현재 거제지역의 경우 공사구간을 알리는 표시판이나 안전시설이 제대로 설치되지 않은 채 막무가내로 진행되는 공사가 태반이다. 이 때문에 사고발생도 이어지고 있다.

공사 현장에서 발생하는 사고는 천재지변이 아닌 한 안전 부주의가 원인이기 마련이다. 거제시는 더 이상 공사 현장의 위험 불감증을 방치해서는 안된다. 거제시가 자체 발주한 공사 현장의 안전관리도 제대로 못하면서 어떻게 민간의 발주 공사를 포함한 거제시 전체의 안전을 말할 수 있겠는가. 각종 공사현장의 안전관리에 대한 총체적이고 최종적인 감독 책임은 거제시에 있음을 부인할 수 없다. 거제시가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보호해야 할 책임을 지는 기관이기 때문이다. 시민안전이 뒷전이 돼서는 안 된다. 거제시가 각종 공사현장의 관리감독을 철저히 하는 기본에 충실해 무엇보다 시민의 안전을 지키는데 충실하길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