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수주활동 재개
대우조선해양 수주활동 재개
  • 거제신문
  • 승인 2015.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 지역 선주로부터 초대형 LPG선 2척 수주

▲ 지난 16일 초대형 LPG운반선 건조 계약식에 참석한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 (오른쪽)이 계약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이 초대형 LPG운반선 2척에 대한 신조 계약을 따내며 수주활동을 재개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아시아 지역 선사로부터 총 2척의 8만4000㎥급 초대형 LPG운반선(VLGC: Very Large Gas Carrier)을 수주했다고 지난 17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 한해 대우조선해양은 총 27척, 39억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했다.

8만4000㎥의 액화석유가스(LPG)를 실어 나를 수 있는 이 선박은 길이 226m, 폭 36.6m규모로 오는 2017년 고객사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정확한 납기 준수와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VLGC를 비롯한 가스선 시장에서 세계적 인지도를 자랑하고 있다.

최근 미주 지역 선사에 성공적으로 인도한 선박을 포함해 현재까지 총 13척의 VLGC를 인도했다. 현재 옥포조선소에서는 13척의 VLGC가 원활하게 건조되고 있다.

선주 측은 "대우조선해양이 일시적 유동성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회사가 보유한 세계 최고 수준의 가스선 건조 기술력과 선박 품질을 신뢰해 신조 발주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계약식에 참석한 정성립 사장은 "최고 품질의 선박을 적기에 인도해 고객사의 신뢰에 보답하겠다"며 "이번 수주 계약은 회사가 기존 아시아 선주들과 구축한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