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VLCC 2척 수주 단비
대우조선해양, VLCC 2척 수주 단비
  • 거제신문
  • 승인 2015.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대비 선가 500만불 하락…후판가격·원화가치 하락 영향"

대우조선이 전통적으로 유대관계를 갖고 있는 그리스 선사로부터 VLCC(초대형원유운반선) 2척을 수주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지난 14일 트레이드윈즈를 비롯한 외신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은 존 안젤리쿠시스(John Angelicoussis)가 이끄는 마란탱커스(Maran Tankers)와 31만DWT급 VLCC 2척에 대한 수주협상을 진행 중이다.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현지 업계에서는 이들 선박이 오는 2017년 인도될 예정이며 척당 선가는 클락슨 시장가격(9550만 달러)보다 낮은 9400만 달러 선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앞서 한국 조선업계가 가장 최근 수주한 VLCC는 지난 6월 현대중공업이 수주한 것으로 당시 척당 선박가격은 9500만~9600만 달러 수준이었다.

현지 업계 관계자는 "이번 수주금액이 떨어진 것은 글로벌 조선경기가 여전히 부정적인 국면을 벗어나지 못한데 따른 것"이라며 "이와 함께 후판가격의 하락, 중국 위안화 및 한국 원화가치의 약세도 선박가격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마란탱커스가 전통적으로 대우조선에만 선박을 발주해 온 VIP라는 것도 이번 계약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지난 4월 마란탱커스가 2척의 VLCC를 척당 9900만 달러에 발주한 것과 비교하면 500만 달러 떨어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