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직원 비리 적발 시 손해배상 청구"
"임직원 비리 적발 시 손해배상 청구"
  • 거제신문
  • 승인 2015.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립 대우조선 사장, 지난 10일 경영설명회서 밝혀
조선·해양 무관한 자회사 및 비핵심 자산 정리

올 2분기 3조원이 넘는 적자를 기록한 대우조선해양이 향후 임직원 비리 적발 시 손해 배상을 청구한다.

또 경영난을 극복하기 위해 조선사업과 무관한 자회사와 자산을 모두 매각하기로 했다. 서울 중구 본사 사옥도 매각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은 지난 10일 옥포조선소에서 팀장급 300여명을 대상으로 경영설명회를 열고 "조선·해양과 무관한 자회사와 비핵심 자산을 모두 정리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우조선은 자회사 중 골프장과 연수원 등을 운영하는 'FLC', 풍력발전 기업 '드윈드'와 '디에스엠이트렌튼' 등을 매각할 방침이다. 또 본사 사옥, 용인연수원을 포함한 비핵심 자산을 모두 매각하고 부서통폐합 및 인력 재배치를 통해 질적 구조조정도 신속하게 추진할 계획이다.

또 해양플랜트 손실이 무리한 외주에 있었다는 판단 아래 선박설계 외주를 최소화 하고 선박 생산의 경우 협력사를 대형화해 공정을 단순화할 방침이다.

이날 설명회에서 정 사장은 비리 행위 처벌 강화 방안도 밝혔다. 정 사장은 기존에 임직원 비리 적발 시 사표만 받고 끝냈던 관행에서 벗어나 손해 배상까지 청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는 향후 회사 경영과 관련해 비리에 연루될 경우 막대한 돈을 물어낼 수도 있음을 의미한다.

정 사장은 "남이 시켜서 자구노력을 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면서 "우리 스스로가 반성하고 자구 노력을 해야 하며 이런 조치를 해야 하는 것에 저 자신이 원망스럽지만 후배들에게 자랑스러운 회사를 만들기 위한 일이니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