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부터 ATM 30분 지연 인출
9월부터 ATM 30분 지연 인출
  • 거제신문
  • 승인 2015.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달부터 금융사기 피해를 최소화하려는 금융권의 대응이 대폭 강화된다.

금융당국은 현금이 계좌에 입금된 뒤 30분간 자동화기기(CD/ATM)에서 찾을 수 없도록 막는 '30분 지연 인출제도'의 기준액을 300만원 이상에서 100만원 이상으로 낮출 예정이다. 아울러 이체 때도 같은 기준을 적용해 '30분 지연 이체제도'를 처음 시행한다.

지난 4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연합회를 비롯한 금융업권별 협회는 금융사기 피해를 줄이고자 이같이 의견을 모으고 9월2일 은행권을 시작으로 준비된 곳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우선 지연 인출시간 30분을 유지하되 금액 기준을 300만원 이상에서 100만원 이상으로 대폭 낮췄다.

금융권이 300만원 이상에 대해 10분간 지연인출제를 적용하던 것을 지난 5월 말부터 30분으로 지연시간을 늘리자 사기범들은 300만원 미만으로 금액을 낮추는 '금전 쪼개기 수법'을 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기자금은 일반적으로 피해자 계좌에서 다른 금융사의 대포통장으로 이체된 뒤 자동화기기에서 빼가는 과정을 거친다. 이때 대포통장에서 30분간 인출할 수 없도록 해놓으면 인출정지에 필요한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다. 단 영업창구에서는 기다리지 않고 바로 인출할 수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보이스피싱 등 금융사기 척결대책의 영향으로 5월까지 감소하던 금융사기 피해가 6월 들어 다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며 "기준금액 하향은 사기범들의 '금전 쪼개기' 수법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