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인하 기대감 다시 급부상…경기부진, 엔저 영향
금리인하 기대감 다시 급부상…경기부진, 엔저 영향
  • 거제신문
  • 승인 2015.0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동안 가라앉았던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이 경기부진과 엔화 약세의 영향으로 살아나고 있다. 2분기 들어서도 수출 등 각종 경기지표의 하락세가 계속되는데다 엔저에는 시장개입으로 대응할 여지도 없어 금리인하가 대안으로 부상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미국의 금리인상 계획에도 불구하고 중국과 인도가 기준금리를 내릴 가능성이 높고 일본과 유로존이 대규모 양적완화를 진행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한국도 보다 적극적으로 '화폐전쟁'에 나서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그러나 미국과의 금리격차 확대, 한국의 부채문제 등을 감안하면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추가로 내릴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지난 2일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세계 22개 주요 금융기관 중 11곳(50%)이 한국은행의 연내 추가 금리 인하를 전망했다.

이중 HSBC·모간스탠리·BNP파리바·노무라·호주뉴질랜드(ANZ)은행 등은 최근에 일제히 보고서를 내고 한국의 수출·산업생산 등 각종 경제 지표 부진으로 금리인하 가능성이 커졌다고 분석했다. 5월 수출은 작년 동기보다 10.9% 줄어 거의 6년만에 최대의 감소율을 기록했고, 광공업 생산은 전월보다 1.2%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