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풍력발전 손뗀다
대우조선해양, 풍력발전 손뗀다
  • 거제신문
  • 승인 2015.0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먹거리로 인수한 美법인 드윈드 6년 만에 매각
업황부진에 구조조정 가속…플랜트 핵심 사업 올인

대우조선해양이 야심차게 추진해 온 풍력발전 사업에서 완전 철수하기로 했다.

지난 18일 산업은행과 조선업계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은 미국에 있는 풍력발전 생산시설인 드윈드의 생산공장 가동을 올 들어 중단하고 최근 매각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독일에 위치한 드윈드 연구개발 법인도 연구활동을 전면 중단하고 직원들을 해고하거나 다른 사업체로 이관하는 작업에 들어갔다.

독일 뤼베크시에 위치한 풍력발전기술 연구개발(R&D) 법인 드윈드유럽은 독일 현지 법원에 법인 해산 신청을 냈으며 인원 구조조정 및 파산절차를 밟고 있다.

인수 당시 70여 명에 달했던 연구개발 인원은 현재 대부분 퇴사하거나 대우조선해양 본사 연구소로 배치됐다. 지금은 청산 절차를 위한 최소한의 인원만 현지에 남아 법적절차를 진행 중이다.

풍력발전기기 위탁생산과 풍력발전단지 운용을 맡고 있는 드윈드 미국 본사는 매물로 내놨다. 대우조선해양 경영진은 미국 법인에 대한 즉각적인 청산도 검토했지만, 법인을 청산하면 그동안 미국 정부에서 지원받았던 신재생에너지 보조금을 반환해야 하기 때문에 형식적으로라도 현지법인 체제를 유지하면서 매각 쪽으로 방향을 튼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조선해양 고위 관계자는 "미국에서 드윈드가 직접 운용하고 있는 풍력발전단지는 미국 정부로부터 보조금을 받았기 때문에 계약기간이 끝날 때까지 최소 인원으로 유지해야 할 필요가 있다"며 "다만 추가적인 풍력발전단지 운용이나 풍력발전기기 생산은 전면 중단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대우조선이 풍력발전 사업에서 철수키로 결정한 것은 최근 수익성이 급속히 악화되면서 더 이상 비전이 없다는 판단 때문으로 알려졌다.

2009년 8월 대우조선해양은 드윈드 지분 100%를 1394억원에 인수하면서 풍력발전 사업을 신성장동력으로 키워왔다. 하지만 조선업황이 악화되면서 수익성이 크게 나빠진 대우조선해양 입장에서 수익성이 악화된 풍력발전 사업을 지속하기 어렵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드윈드는 2011년 520억원, 2012년 167억원, 2013년 99억원, 2014년 83억원의 순손실(연결 기준)을 냈다. 특히 드윈드 매출은 2012년 1804억원을 기록한 뒤 급속히 하락해 지난해 149억원에 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