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양심을 지켰어요"
"저는 양심을 지켰어요"
  • 거제신문
  • 승인 2015.0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어도 장애인자리에는 주차를 하지않는 착한 양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물론 지금 이 상태에서는 저 자리에 아무도 주차할 순 없지만요. 저의 최소한의 양심이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