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와 따로 사는 노인가구 급증
자녀와 따로 사는 노인가구 급증
  • 거제신문
  • 승인 2015.0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녀와 동거하지 않고 혼자 혹은 배우자와 같이 살고있는 노인가구가 10년 새 10% 포인트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 10명 중 3명은 경제활동을 하고 있으며 이중 80%는 생활비를 벌기 위해 일을 하고 있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달 31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주관으로 작년 3~12월 전국 1만452명의 노인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4년 노인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대상 노인의 67.5%는 노인부부가구(44.5%)나 독거가구(23.0%)로 자녀들과 떨어져 살고 있었다.

노인부부 가구와 독거가구에 속한 비율은 2004년 조사 때의 34.4%와 20.6%에 비해 각각 10.1% 포인트와 2.4% 포인트 늘어난 것이다.

반면 자녀와 동거하고 있는 노인은 28.4%로 2004년의 38.6%보다 10.2% 포인트 줄었다.

자녀와 떨어져 사는 노인들은 '경제적인 불안감'(25.8%)이나 '아플 때 간호 문제'(25.6%), '심리적 불안감'(21.7%)를 호소하는 경우가 많았다.

노인들의 28.9%는 경제활동을 하고 있었으며 9.7%는 '현재 경제활동을 하지 않고 있지만 일을 하고자 하는 욕구를 가지고 있다'고 답했다.

경제활동을 하는 노인의 79.3%는 생활비를 보충하기 위해 경제활동을 하고 있었지만, 용돈마련을 경제활동 참여 이유로 든 경우는 8.6% 뿐이었다. 또 일을 하는 노인의 36.6%는 단순 노무직에, 36.4%는 농림축산어업에 종사하고 있었다.

노인들은 소비 항목 중에서는 주거관련 비용(40.5%) 부담을 가장 무겁게 느꼈으며 보건의료비(23.1%), 식비(16.2%), 경조사비(15.2%) 순으로 부담을 느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