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내, 첫 여성 면단위 이장협의회장 탄생
고성군내, 첫 여성 면단위 이장협의회장 탄생
  • 거제신문
  • 승인 2014.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포마을 제두연씨…화합과 봉사활동 전념 계획

고성군내에서 처음으로 면단위 여성 이장단협의회장이 지난 9일 삼산면에서 탄생해 주민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신임 제두연(58·사진) 삼산면이장협의회장은 2008년부터 50여 가구 110여 명이 거주하고 있는 미룡리 대포마을 이장으로 선출된 이후 마을 곳곳을 돌면서 혼자 사는 노인가구를 찾아 말벗이 되어주고 있다.

또 최근 대규모 택지개발 행위로 인한 소음, 비산먼지 발생 등 주민불편사항을 개발사업자와 주민이 참여한 가운데 조정?중재하는 등 민원 해결사 역할을 수행하며 마을 대소사를 꼼꼼히 챙기고 있다.

신임 제두연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여성의 섬세함과 부드러움으로 이장단의 화합된 분위기를 만들고 지역 발전은 물론 생활형편이 어려운 이웃들과 더불어 사는 삼산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사천시 출신인 제 회장은 20여 년간 새마을 조직에 몸담아 왔으며 10년간 삼산면새마을부녀회장을 역임하고 현재 삼산면 아동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