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조선해양 정유운반선 6척 추가 수주
성동조선해양 정유운반선 6척 추가 수주
  • 거제신문
  • 승인 2013.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동조선해양이 추석 연휴 기간 동안 또 한 번 수주에 성공했다.

성동조선해양(대표이사 김연신)은 영국의 선사와 5만톤급 정유운반선 6척(옵션 2척 포함)의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 계약 성사를 위해 성동조선해양 영업담당 직원들은 추석기간 중에도 최종 계약 체결을 위해 선주 측과 협상을 진행했다.

이 프로젝트의 총 수주금액은 2억 달러(한화 약 2,200억원)를 상회하며 각 선박들은 길이 183m, 폭 32.2m, 깊이 19.1m로 2015년 하반기부터 차례로 인도될 예정이다.

성동조선해양 관계자는 연이은 MR(Medium Range¡¤2만5천에서 5만톤 사이) 탱커 시장에서의 수주 성공에 대해 “연비 개선을 위한 새로운 선형 및 최신설비 개발에 집중 투자한 것이 주효했다”며 “더욱 엄격화된 국제협약을 충족시키는 것은 물론 선주사들의 기호에 맞추어 어떤 조선소에도 뒤지지 않는 최신의 에코십(eco ship)을 만들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성동조선해양은 지난 2009년에 케이프사이즈(Capesize¡¤8만에서 20만톤 사이)급 벌크선 분야에서 1위를 차지한 이력과 우리나라 최초로 참치선망선 제작에 뛰어들어 성공을 거둔 바 있고, 셔틀탱커와 FSO 등 해양플랜트 분야에서도 세계 최초 육상건조로 두각을 나타낸 바 있다.

한편 성동조선해양은 지난 2010년 글로벌 금융위기의 여파로 재정이 악화되면서 채권단과 자율협약을 체결한 뒤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기술개발에 몰두해 이제 채권단의 추가 자금 지원 없이 자립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춰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