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운면·장목 외포출장소, 장승포시 편입 주민의견 상반
일운면·장목 외포출장소, 장승포시 편입 주민의견 상반
  • 거제신문
  • 승인 2013.0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성신문 제11호 1991년 7월13일자
홍보부족 반대주민 늘어…시, 계획대로 편입 추진

장승포시가 추진중인 일운면과 장목면 외포출장소의 시 편입문제가 도시계획입안 및 결정과정에 있어 다수주민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았음은 물론 시 편입 필요성에 따른 당국의 홍보가 결여됐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지난 2월29일 거제군의회 제2차 임시회의 중 비공개로 진행된 회의에서도 거론된 바 있는 두 지역의 장승포시 편입문제는 당초 시가 관계법령에 의해 도시계획입안 및 결정(수정)을 해야 하는데도 지역주민 및 이해관계인의 의견을 제대로 수렴치 않았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또 관계법령에 의하면 도시계획입안 및 결정시는 지방에서 발간되는 일간지 신문에 공청회 14일전까지 2회 이상 공고하고 공청회를 열어 주민 및 관계 전문가들의 의견을 청취하여 도시계획수립에 반영해야 하는데도 시는 지금까지 공청회를 한번도 갖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전체주민의 의견은 반영되지 못했고 장승포시의 일방적 의도대로만 편입이 추진되고 있는 실정이다.

또 장승포시는 편입의 타당성 여부는 검토했을 망정 주민들을 상대로 시편입에 따른 홍보는 일체 하지않은 것으로 밝혀져 두 지역이 시로 편입될 경우 변두리 지역으로서 혐오시설을 수용하게 되어 주거환경만 나빠질 것이라는 주민들의 막연한 생각과 함께 현재 농어가에서 전면 면제받는 중학교까지의 학비부담 및 지역지수 10번인 거제군에서 지역지수 6번인 장승포시로 편입되면 각종과세 부담만 늘어날 것으로 추정하는 주민들의 반대의견도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91년 1월1일 현재 거제군의 총 면적은 3백67.813k㎡이며 장승포시는 30.24k㎡이다.

그러나 일운면의 총 면적 29.875k㎡와 외포출장소의 11.35k㎡가 장승포시로 편입될 경우 장승포시는 총 면적 71.466k㎡로 늘어나고 거제군은 326.578k㎡ 줄어들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